예능

뉴스엔

소유 "내 댓글 1천개도 모두 정독 악성댓글엔 위축"

뉴스엔 입력 2014. 11. 09. 07:55 수정 2014. 11. 09. 07:5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소유가 외모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씨스타 소유는 11월 8일 방송된 MBC '세바퀴'에서 작은 입으로 빚어지는 오해를 언급하며 지적을 받을 때마다 위축된다고 고백했다.

이날 소유는 "내가 입이 작아 표정을 안 짓고 있으면 뚱해보이더라"며 "나중에 내 기사들을 다 확인해보면 댓글에 '표정이 싫다' '거만하다'라고 달렸다. 이후 자신감 없이 삐죽삐죽 하는 표정을 짓게 됐다"고 회상했다.

또 소유는 "사실 호기심 때문에 내가 나온 기사나 댓글을 그냥 못 넘긴다. 나에 관한 내용이라면 1,000개의 댓글도 모두 정독해 읽는다"며 "그러다 위축될 때도 있다. (악성댓글을 통해)못생겼다는 지적을 받으면 이후 3일간 카메라가 훅 들어올 때마다 나도 모르게 흠칫한다"고 씁쓸해했다.

[뉴스엔 박지련 기자]

박지련 pj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