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티브이데일리

이병헌 한효주 광고 퇴출운동..업체 측 "불편드려 죄송, 사실파악 후 대응"

한예지 기자 입력 2014. 09. 22. 18:53 수정 2014. 09. 23. 09: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병헌 한효주 광고 퇴출 서명운동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배우 이병헌에 이어 한효주에게까지 광고 퇴출 서명 운동 불똥이 튀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해당 광고 업체 측의 반응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근 다음 아고라 청원 사이트에서 이병헌 '음담패설 동영상 유포 억대 협박사건'으로 불거진 광고 퇴출 서명 운동이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해당 서명에 동참한 인원은 22일 현재 목표 서명인원 7000명을 훌쩍 넘기며 8622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해당 광고 퇴출 청원글에는 "영화나 드라마는 내가 선택해서 안 보면 되지만 의도치않게 이병헌이 등장하는 광고에 노출되는 것이 매우 불쾌하다"며 이같은 서명 운동을 펼치는 이유에 대해서는 "제품 사이트에서 소비자의 목소리를 들려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여기에 최근 온라인에서 큰 파장을 일으켰던 가족 관련 루머에 휩싸인 같은 소속사 배우 한효주의 동참 퇴출 요구까지 열기가 더해지며 서명인원 만명 돌파를 목전에 둔 상황.

이처럼 거센 서명 운동 조짐에 해당 광고 업체 측 또한 곤란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한 업체는 "이병헌의 광고 계약은 사건 이전부터 이미 계약이 끝났다. 방송에서 안 나간지 오래고, 지면 등의 광고에만 남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병헌 한효주가 동반 출연해 최근 전파를 타기 시작한 광고 업체 측은 22일 티브이데일리에 "광고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됐는데 이런 일이 발생하게 돼 우리도 이미지 타격을 입었다. 그러나 소비자분들께 불필요한 불편을 드린점을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빠른 시일 내에 정확한 사실을 파악하는 게 우선이고 잘못된 내용이 있으면 응당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사회적 책임을 가진 기업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고, 상황을 파악한 뒤 신속하고 마땅한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해당 화면 캡처]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