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서울신문

이병헌 협박 사건 새 국면, 모델 이지연 "3개월 교제" 주장 '이민정 있는데..' 충격

입력 2014. 09. 13. 00:47 수정 2014. 09. 13. 00:4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En]

'이병헌 협박 사건 새 국면, 이병헌 공식입장, 모델 이지연 주장, 이민정'

이병헌 협박 사건이 새 국면을 맞았다.

배우 이병헌(44)에게 음담패설이 담긴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며 50억원을 요구하고 협박한 혐의로 구속된 모델 이지연(25) 측이 11일 "이병헌과 교제했던 사이었다"고 주장해 이병헌 협박 사건이 새 국면을 맞았다.

이지연 변호인 측은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지연과 이병헌은 3개월 동안 교제했던 사이었으며 이병헌이 8월께 '더 만나지 말자'고 하자 이에 상처를 입고 동영상을 이용해 협박하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지연 측은 "문제의 동영상이 촬영될 당시 이병헌, 이지연, 글램 다희(21) 등 세 사람이 이지연의 집에서 함께 술을 마셨다. 술이 떨어져 이지연이 술을 사러 밖에 나간 사이 이병헌이 다희에게 음담패설을 하자 다희가 이 영상을 촬영했고 후에 이지연과 함께 협박하게 된 것"이라고 사건을 설명했다.

이병헌은 지난해 8월 배우 이민정(32)과 결혼했다. 이에 이지연이 이병헌과 교제했다는 주장이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대해 이병헌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병헌은 이 씨와 김 씨를 아는 지인의 소개로 6월말 경 알게 됐고 단 한번도 단둘이 만난 적도 없는데 어떤 의미에서 결별이라는 말이 나왔는지 모르겠다"고 이지연 측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이어 "이병헌 시가 피의자들이 요즘 경제적으로 많이 힘들다고 하는 등 다른 의도를 가지고 있는 느낌을 받아 더 이상 지인으로 지낼 수 없겠다고 판단했고 그만 연락하자고 했던 말이 결별로 와전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병헌 측은 "이 씨와 김 씨는 7월 초 무음카메라 앱을 이용해 동영상을 몰래 촬영했으며 유럽행 비행기 티켓을 알아본 정황이 경찰조사 결과 포착됐다. 또 50억을 담기 위해 여행 가방까지 준비하는 등 수사의 정황상 계획적인 의도가 있었다고 해석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또 이지연 측의 주장에 대해 "이런 식의 대응은 계획적인 범행을 우발적인 범행으로 보이게 하여 중형선고를 피하기 위해 우리를 의도적으로 흠집을 내고자하는 자기방어를 하고 있다고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이병헌 협박 사건 이지연 주장 충격, 진실은 대체 무엇일까", "이병헌 협박 사건 새 국면, 이지연 주장 진짜일까? 무엇이 진실이든 세상이 무섭다", "이병헌 협박 사건 새 국면, 이민정은 얼마나 속이 탈까", "이병헌 협박 사건 새 국면, 이병헌 공식입장 믿고 싶다..이민정을 위해서라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뉴스캡처(이병헌 협박 사건 새 국면, 이병헌 공식입장, 모델 이지연 주장, 이민정)

연예팀 seoulen@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