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파이낸셜뉴스

노유민 역변의 아이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거론에 '아하'

입력 2014.09.04. 18:29 수정 2014.09.04. 18:2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그룹 NRG 출신 노유민이 '역변의 아이콘'으로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었다. .

지난 3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노래하는 목들, No 목들 특집'으로 가수 신해철, 노유민, 윤민수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라디오스타 MC들은 "인터넷 검색창에 '연예인 역변'을 치면 제일 위에 뜨는 게 노유민이다. 노유민은 '역변의 아이콘'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노유민은 "그만큼 대중 분들이 날 인정해 주는 것이다"라며 환하게 웃어 촬영장은 웃음 바다가 됐다.

이어 노유민의 NRG 활동 시절 모습과 현재의 모습을 비교한 사진이 공개됐다. 완전히 다른 모습의 노유민을 보고 MC 김구라는 "이건 심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노유민은 "NRG 당시는 60kg이었다. 지금은 86KG이다"면서 "나랑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를 살찐 연예인으로 비교한다"고 고백해 또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노유민은 "카페에 오는 팬분들은 아직도 날 보면 후광이 비친다고 한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노유민 역변의 아이콘 소식에 네티즌들은 "노유민 역변의 아이콘, 하아 시간이 무색하다", "노유민 역변의 아이콘, 예전도 지금도 좋다", "노유민 역변의 아이콘 등극, 그때나 지금이나 귀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fn스타 news@fnnews.com

※ 저작권자 ⓒ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