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한국경제

노유민 '역변의 아이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동급?.."살찐 모습 비교해"

입력 2014.09.04. 17:56 수정 2014.09.04. 17:5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유민 '역변의 아이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그룹 NRG 출신 가수 노유민과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역변의 아이콘'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가수 신해철과 노유민, 윤민수가 '노래하는 목들-No 목들' 특집의 초대 손님으로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규현은 "인터넷에 '연예인 역변'을 검색하면 제일 위에 노유민이 뜬다고 하더라"라며 노유민을 '역변의 아이콘' 이라 칭했고, 이에 노유민은 "그만큼 대중 분들이 날 인정해 주는 것"이라고 응수했다.

이어 노유민의 과거 NRG 활동 시절 미소년 외모와 현재의 모습을 비교한 자료 화면이 등장하자 노유민은 "그때는 60kg였고, 지금은 86kg"라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저를 비교하는 분들이 많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노유민이 "팬 분들이 카페에 많이 오는데 아직도 절 보면 후광이 비친다고 하더라"고 말하자 윤종신은 "후덕 아니냐"고 지적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노유민의 소식에 누리꾼들은 "노유민 '역변의 아이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예전엔 정말 꽃미모였는데" "노유민 '역변의 아이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지금도 늦지 않았어요" "노유민 '역변의 아이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둘 다 살만 빼면 외모 여전할 듯" "노유민 '역변의 아이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관리의 중요성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 구독신청] [ 기사구매] [ 모바일앱]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