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아이언맨' 이동욱 "올해만 3번째 작품, 빚 있냐는 말까지 들어"

뉴스엔 입력 2014.09.02. 15:34 수정 2014.09.02. 15:3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이동욱이 쉬지않고 작품을 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이동욱은 9월2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역삼동 '라움'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아이언맨'(극본 김규완/연출 김용수 김종연) 제작발표회에서 쉼없이 작품활동을 하는 이유를 공개했다.

SBS '3D드라마-강구이야기'부터 MBC 주말드라마 '호텔킹', 이번 드라마 '아이언맨'까지 이동욱은 올해에만 세 번째 작품에 임하고 있다. 이에 대해 "특별한 계기는 없다"고 말문을 연 이동욱은 "'경구이야기'는 3D로 시작부터 끝까지 모든걸 다 찍는 작업환경 자체가 너무 궁금했다. 평소 찍는거랑 어떤게 달라질까에 대한 호기심이 있었다. 그리고 감독님 설득에 넘어갔고 작품 자체도 의미있을 것 같았다. 그래서 하게됐다"고 털어놨다.

이동욱은 '호텔킹'에 대해선 "연달아서 '호텔킹'도 그렇고 몇몇 드라마 제의가 왔는데 그 제의가 오는 드라마들 중 하나쯤 하는게 맞다고 생각해서 하게 됐다"며 "'아이언맨' 시놉시스랑 대본을 소속사 대표님이 '미안하다. 내가 못할 짓을 하는 거 알아'라며 주셨다. 근데 대본을 보니까 욕심이 나더라. 몸에서 칼이 나와 벽을 타고 올라가고, 내가 이런 캐릭터를 언제 연기해보겠냐. 이게 딱 보면 웃기긴 한데 언제 또 연기해보겠나 싶었다. '저게 뭐야?'가 아니라 '저렇게도 될 수 있겠구나'라고 설득시키는 것도 재밌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제목도 멋있지않냐"고 너스레를 떨기도.

또한 '호텔킹' 종영 후 2주만에 '아이언맨' 촬영에 합류했다는 이동욱은 "항간에 빚이 있는거 아니냐는 말도 있는데 그런건 정말 아니다. 작품에 대한 순수한 욕심과 감독님, 작가님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고 해명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아이언맨'은 마음 속 상처와 분노가 몸에 칼이 되어 돋아나는 주홍빈(이동욱 분)과 그의 마음 속 상처를 어루만져줄 따듯한 마음씨를 가진 손세동(신세경 분)의 로맨스를 보여줄 판타지멜로 드라마다.

'피아노', '출생의 비밀' 등 심금을 울리는 작품을 집필한 김규완 작가와 '적도의 남자', '칼과 꽃' 등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용수 감독이 의기투합해 주목받고 있다.

'조선 총잡이' 후속으로 오는 9월 10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뉴스엔 글 박아름 기자/사진 이한형 기자]

박아름 jamie@ / 이한형 goodlh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