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헤럴드경제

'타짜2' 신세경 "대역無 엉덩이 노출, 캐릭터에 비하면 별 거 아냐"

입력 2014.08.27. 09:22 수정 2014.08.27. 09:2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POP=최현호 기자]영화 '타짜-신의 손'(감독 강형철) 신세경이 엉덩이 노출에 대해 캐릭터에 비하면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신세경은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와의 인터뷰에서 "엉덩이 노출 대역이 아닌 게 맞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밝혔다.

이날 신세경은 노출 연기와 관련해 "원작을 봤는데 그 부분이 중요한 것을 알았다. 핵심이라 피해 갈 수는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송재원 기자]

이어 신세경은 "솔직히 말하자면 그런 부분은 어쩌면 대단하지만 별 거 아니기도 하다"라며 "캐릭터에 비하면 별것 아니라 생각했다. 홀딱 반했다"며 자신의 캐릭터인 허미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그는 허미나 캐릭터에 대해 "허미나는 '파운데이션'(토대)이다. 대길이를 위해 베이스로 깔아주는 역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타짜-신의 손'은 허영만 화백의 만화 '타짜' 시리즈 2부 '신의 손'이 원작이다. 삼촌 고니를 닮아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던 대길(최승현 분)이 타짜 세계에 뛰어들면서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되는 이야기를 그렸다. 극중 신세경은 당찬 매력을 지닌 대길의 첫사랑 미나 역을 맡았다. 최승현 신세경 김윤석 곽도원 유해진 이하늬 등이 출연하며, 오는 9월3일 개봉한다.

ent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