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서울경제

이켠 "아이스 버킷 챌린지, 재미삼아 할 거면 하지 마" 일침

인터넷뉴스본부 이슈팀 입력 2014. 08. 21. 10:25 수정 2014. 08. 21. 11:5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켠', '아이스 버킷 챌린지'

배우 이켠이 '아이스 버킷 챌린지' 열풍에 대해 "재미삼아 즐긴다"며 일침을 가했다.

이켠은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유행처럼 아이스 버킷 동영상이 올라온다. 그 마음은 인정하지만 루게릭병에 관해 알고 하는 건가?" 라며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어 "차가운 얼음물이 닿을 때 근육이 수축하는 고통을 묘사한 건데 다들 너무 재미삼아 즐기는 것 같다. 그럴 거면 하지 마"라며 아이스 버킷 챌린지 열풍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이켠은 "배우 김명민 하지원이 주연했던 영화 '내 사랑 내 곁에'에서 김명민이 아파했던 병이 루게릭"이라고 소개하며 "얼음물 뒤집어쓴 뒤 기분 좋게 시원해 하는 모습 난 별로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루게릭병을 앓는 모든 분 제발 힘내세요. 아파하는 여러분들을 위해 성금도 기부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외치는 걸 본 적이 없으니 씁쓸하다"며 '아이스 버킷 챌린지'가 '성금 모금'이라는 원래의 목적에서 벗어났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이켠은 "나도 아이스 버킷 찍으려고 했는데 뻔한 홍보물이 될 것 같다 다시 생각하게 된다"라며 아이스 버킷 챌린지의 취지를 알고 동참할 것을 당부했다.

아이스 버킷 챌린지는 미국 루게릭병 후원 재단인 ALS에서 진행한 기부 이벤트다. 앞서 '얼음물 샤워'를 감행한 이가 다음 참여자로 지목한 사람은 24시간 안에 100 달러(약 10만 원)를 기부하거나 양동이의 얼음물 뒤집어쓰기를 선택해야 한다. 얼음물을 뒤집어쓴 사람은 다음 참여자 세 사람을 지목한다.

한편 루게릭병은 뇌·척수의 운동신경세포가 차례로 사멸해 사지 근육의 근력이 약해지다가 결국 호흡근 마비로 사망에 이르는 희귀 질환이다. 우리나라에는 약 2,500여 명의 환자가 있다.

네티즌들은 "이켠 아이스 버킷 챌린지 소신 발언, 얼음물 샤워가 그런 의미인지 처음 알았다", "이컨 아이스 버킷 챌린지 소신 발언, 멋있다. 옳은 말이다", "이켠 아이스 버킷 챌린지 소신 발언, 중요한 지적인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터넷뉴스본부 이슈팀 enter@hankooki.com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