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이성경 '인형같은 신비로운 외모' 시청자 사로잡았다

연예뉴스팀 기자 입력 2014.08.07. 19:55 수정 2014.08.07. 19:5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funE 연예뉴스팀] 괜찮아 사랑이야 이성경 '인형같은 신비로운 외모' 시청자 사로잡았다

괜찮아 사랑이야 이성경

괜찮아 사랑이야 이성경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SBS 수목극 '괜찮아 사랑이야'(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를 통해 얼굴을 알린 신예배우 이성경이 시청자의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성경은 '괜찮아 사랑이야'에 불량여고생 오소녀 역으로 출연 중이다. 6일 밤 '괜찮아 사랑이야' 5회분이 방송된 이후, 이성경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시청자의 열띤 관심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 오소녀는 장재열(조인성 분)에게 "집에 열쇠를 잃어버렸다. 엄마는 3살 때 집 나가 가끔 돈만 주러오고, 고물 줍는 아버지는 발동 걸리면 며칠씩 집에 안 들어온다"며 막무가내로 재열의 집에서 잠을 재워달라고 했다. 이에 재열이 열쇠 아저씨를 부르라며 돈을 주자 "담배 사먹어야지"라며 지드래곤의 '삐딱하게'를 부르면서 반항했다.

재열은 어쩔 수 없이 소녀를 집으로 데려왔고, 지해수(공효진 분)는 소녀에게 나가라며 화를 냈다. "갈 데 없어요. 그리고 여기 저 아저씨 집이잖아요"라며 태평하게 냉장고에 있는 음식을 먹고 거실 소파에 대자로 드러눕는 소녀를 보고 결국 해수는 자신의 방에 소녀를 재웠다.

다음날 아침 해수는 샤워중인 자신을 개의치 않고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는 소녀에 기겁하며 끝내 집에서 내쫓았다. 반면 이런 소녀에게 박수광(이광수 분)은 호감을 보이며 두 사람의 로맨스에도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이성경은 신인임에도 독보적인 존재감과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괜찮아 사랑이야'를 통해 시청자들의 뇌리에 확실히 자신을 인식시키고 있다.

또한 브라운과 핑크 투톤 컬러의 헤어와 투명한 피부가 조화를 이루며 마치 인형같은 신비로운 외모를 가진 이성경은 불량스럽지만 귀여운 오소녀의 매력을 당찬 연기로 극대화시키고 있다.

괜찮아 사랑이야 이성경에 네티즌들은 "괜찮아 사랑이야 이성경 진짜 예쁘다", "괜찮아 사랑이야 이성경 묘한 매력이 느껴지네", "괜찮아 사랑이야 이성경 연기도 잘 하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괜찮아 사랑이야 이성경,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SBS FunE 관련기사]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