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티브이데일리

박해진 악플러, 봉사활동 선처에 "상처줘서 죄송, 반성했다" (한밤의TV연예)

김한길 기자 입력 2014. 08. 06. 21:49 수정 2014. 08. 06. 21: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해진 악플러 한밤의 TV연예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한밤의 TV연예' 배우 박해진이 악성 댓글과 루머로 자신을 괴롭혔던 악플러들과 봉사 활동에 나선다.

6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는 MC 수영, 윤도현의 진행으로 한 주간의 연예가 정보를 전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해진으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를 당해 경찰 조사를 받던 악플러 중 일부가 반성문과 함께 선처를 호소, 박해진과 이들이 함께 봉사활동에 나선다. 이에 해당 악플러는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악플러는 "고소를 당한 그 순간부터는 가슴이 쿵쾅쿵쾅 거리고 '잘못된 행동을 저질렀다'는 생각에 밤잠을 제대로 못 잔적도 많았다. 오히려 저는 지금 이 상황이 '감사하다'고 느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지금은 어리니까 조기에 제가 이런 걸 깨우치게 됐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생각한다.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드렸다는 것을 깊이 인지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박해진은 해당 악플러를 용서하고 함께 봉사활동에 나선다.

박해진과 악플러가 직접 대면한 적은 아직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소속사 측이 경찰 조사과정에서 악플러들을 만나서 함께 봉사활동을 하자고 제안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