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타뉴스

JYP측 "수지, 공개행사서 성추행 당해? NO..오해일뿐"

길혜성 기자 입력 2014. 07. 27. 17:21 수정 2014. 07. 27. 19: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길혜성 기자]

수지 / 스타뉴스

미쓰에이 수지가 한 행사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는 일부의 주장과 관련,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 측은 "오해에서 빚어진 것일 뿐 전혀 사실이 아니다"란 입장을 밝혔다.

JYP 측 관계자는 27일 스타뉴스에 "수지가 지난 26일 한 서울 도심의 공개 행사에서 MC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은 관련 캡처 사진에 대한 오해 및 확대 해석에 따른 것"이라며 "우리가 해당 풀 영상을 확인해 봤고 주최 측에도 알아본 결과 성추행과는 전혀 무관하다"라고 밝혔다.

JYP 측은 "해당 MC가 수지를 관객들에 자연스럽게 소개하는 과정에서 의도치 않은 접촉이 있었을 뿐 이는 성추행과는 무관한 것"이라며 "어떻게 수많은 관객들이 모인 공개행사에서 성추행이 있을 수 있겠는가"라며 수지에 대한 성추행은 없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수지는 지난 26일 서울 서대문구 현대백화점 오거리에서 열린 신촌 물총 축제 오프닝에 참석했다. 수지는 짧은 핫팬츠에 꽃무늬 탱크톱 상의를 매치해 상큼한 모습으로 시민들 앞에 나타나 환호를 이끌어냈다. 수지는 스프라이트의 TV 광고에서 선보였던 샤워 댄스 등 섹시한 매력을 발산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런데 MC가 수지를 시민들에 인사시키는 과정에서 그녀의 몸 일부분을 짧게 만지는 듯한 모습이 담긴 캡처 사진이 행사 직후 인터넷 등에 오르며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JYP 측과 주최 측 모두 풀 영상 확인 결과 성추행과는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을 보여, 이번 논란은 해프닝으로 마무리될 전망이다.

길혜성 기자 comet@mt.co.kr

길혜성 기자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