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씨스타 보라 "이번 앨범에서 멤버들 외모 제일 예뻐"

강효진 기자 입력 2014.07.21. 15:20 수정 2014.07.21. 15:2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씨스타

[티브이데일리 강효진 기자] 걸그룹 씨스타(효린 소유 보라 다솜)가 컴백 소감을 전했다.

씨스타의 두 번째 미니앨범 '터치 앤 무브(TOUCH & MOV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1일 오후 2시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가수 케이윌과 정기고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날 보라는 개인활동 소감을 전하며 "저는 지는 개인활동으로 음악방송 MC랑 드라마를 했다. 일단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어서 좋았고 즐겁게 촬영을 잘 마친 것 같다. 정말 재밌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멤버들이 각자 개인 활동을 하면서 한 명 한 명 다 빠지지 않고 어느 정도 이름을 알릴 수 있었다는 부분에 있어서 저는 정말 기뻤고 또 우리 네 명이 개인 활동을 했지만 뭉쳤을 땐 새로운 느낌이 들 것 같다는 기분에 굉장히 많이 기대를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이번 활동 비장의 무기에 대해 "저 같은 경우에는 바디 인 것 같다. 저 역시 살도 많이 빼고 항상 비슷한 이미지를 보여드린 것 같아 이미지 변신을 많이 하려고 노력을 했던 것 같다. 그리고 제가 생각했을 때 저희 멤버들이 이번 앨범에서 제일 예쁜 것 같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씨스타의 이번 타이틀곡 '터치 마이 바디(TOUCH MY BODY)'는 프로듀서 라도와 최규성의 작곡 팀 블랙아이트 필승의 작품으로 반복되는 훅 멜로디가 중독적인 힙합 댄스곡이다. 씨스타는 21일 정오 두 번째 미니음반 발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방송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강효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