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사람이좋다' 최한빛 "성전환수술, 아픈 몸 고쳤다고 생각"

입력 2014. 06. 21. 08:58 수정 2014. 06. 21. 08:5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표재민 기자] 트랜스젠더 모델 최한빛이 성전환수술을 한 것에 대해 남자여서 아팠던 몸을 여자로 고쳤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최한빛은 2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슈퍼모델 선발대회에 나간 후 자격 논란이 불거졌던 것에 대해 "사람들이 인위적으로 성을 바꾼 사람이 여자만 나갈 수 있는 대회에 나갈 수 없지 않냐고 반발했다"고 회상했다.

당시 최한빛은 성전환수술을 마치고 호적까지 여자로 바꾼 상태였다. 그는 "내가 아픈 걸 고쳤다고 생각하고 살았다. 몸이 안 좋은데 수술해서 건강해졌다고 생각한다"고 성전환수술이 아픈 몸을 고친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날 최한빛은 "여자로 살아서 행복하다"고 미소를 지었다.

최한빛은 성전환 수술 후 2009년 슈퍼모델 선발대회에 참가하며 화제가 됐다.

jmpyo@osen.co.kr

< 사진 >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