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강원래 김송, 출산 전날 '아찔' 교통사고 불구 '득남'

입력 2014.06.11. 12:31 수정 2014.06.11. 12:3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수영 인턴기자] 가수 강원래 김송 부부가 득남했다.

11일 강원래 소속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김송이 이날 오전 8시 30분 서울 강남 차병원에서 몸무게 3.95kg의 사내아이를 출산했다"고 밝혔다.

이 소속사는 "현재 산모와 아이는 모두 건강하다. 부부는 제왕절개로 이날 아이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출산은 강원래와 김송의 언니가 모두 지켜보는 가운데 이뤄졌다"며 "아이를 본 가족 모두가 감격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원래는 "송이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며 "이런 날이 내게 와 너무 기쁘다. 정말 잘 키우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앞서 지난 2001년 혼인 신고를 한 뒤 2003년 결혼식을 올렸던 강원래 김송 부부는 시험관 아기 시술을 꾸준히 시행한 뒤 '7전 8기'만에 임신에 성공해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한편 김송은 매니저와 함께 10일 오후 3시께 출산을 위해 병원으로 이동하던 중 서울 건대입구역 인근 대로에서 중앙선을 넘어 돌진한 음주운전 차량과 크게 충돌하는 교통사고를 당했다. 다행히 김송은 경미한 부상만 입은 채 병원에 무사히 도착할 수 있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강원래 김송 득남, 감격이다" "강원래 김송 득남, 대박이네" "강원래 김송 득남, 큰일날 뻔 했다" "강원래 김송 득남, 무사해서 다행이야" "강원래 김송 득남, 뭉클하다" "강원래 김송 득남, 축하합니다" "강원래 김송 득남, 아들이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