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티브이데일리

'순금의 땅' 강은탁, 강예솔 혼자 키운 친자 만났다

김유민 기자 입력 2014. 06. 09. 16:55 수정 2014. 06. 09. 16:5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순금의 땅, 강은탁

[티브이데일리 김유민 기자] '순금의 땅' 강은탁이 진우의 엄마가 강예솔이라는 사실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

9일 오전 방송된 KBS2 아침드라마 '순금의 땅'(극본 이선희·연출 신현수) 111회에서 순금(강예솔)은 진우를 찾아 세운당을 방문했다.

정수(이병훈)는 복역 중인 수복(권오현)을 면회하며 진실을 밝혀내겠다고 다짐한다. 우창(강은탁)과 함께 돌아온 영수(최창엽)는 자신을 미국으로 보낸 정수를 용서하지 못한다. 진우를 만난 우창은 엄마 이름이 정순금이라는 말을 듣는다.

TV소설 '순금의 땅'은 1950년대와 1970년대 경기도 연천 일대에서 인삼 사업으로 성공하는 정순금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시청률 10.4%를 기록하며 인기리에 방송중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유민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 강은탁| 순금의 땅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