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아빠어디가' 전직 테리우스 안정환, 이젠 입만열면 빵빵

뉴스엔 입력 2014. 06. 02. 15:27 수정 2014. 06. 02. 15: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정환이 '아빠 어디가'를 통해 남다른 예능감을 뽐내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안정환은 현재 아들 안리환과 함께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 출연하며 물오른 예능감을 과시, 친근한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특히 안정환의 푸근한 매력은 6월1일 방송된 '아빠 어디가'에서 폭발했다. 이날 아빠들은 아이들에게 대접할 음식을 만들기 위한 요리대결을 펼쳤고 평소 요리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던 안정환은 안정된 실력으로 브로콜리를 다듬었다.

이에 김성주는 감탄했고 안정환은 "내가 옛날에 노바다야끼(일본식 술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말실수를 내뱉었다. 자신의 실수를 깨달은 그는 황급히 "아니 민속주점이다. 아주머니가 갑자기 안 나와 내가 칼을 잡았다"고 능청스럽게 농담을 이어가 웃음을 자아냈다.

또 안정환은 연극분장을 하는 과정에서 또 한 번 웃음폭탄을 던졌다. 안정환은 다른 아빠들이 연극에서 김유신 역할을 추천하자 "난 칼 하겠다. 연기가 안 되기 때문에 칼로 해달라"고 사물을 연기하겠다고 자청했다. 앞서 안정환은 정웅인 몰래카메라에서 발연기로 낙인찍힌 바 있다.

하지만 다른 아빠들은 끝까지 안정환을 김유신 역할로 밀었고 결국 그는 김유신 분장을 하게 됐다. 안정환은 정웅인이 "김유신은 눈 밑에 점이 있었다"고 말하며 과한 분장을 유도하자 "에이~너무 간다"고 받아치면서도 눈 밑에 점을 결국 그려야 했다.

이때 김성주는 안정환에게 점을 그려주다 점점 욕심을 내 왕점을 선사했고 안정환은 "아이 차범근이야?"라고 발끈해 다른 아빠들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안정환은 "우리 이렇게 행사 잡을까요? 기가 막히는데?"라고 자폭해 폭소를 더했다.

과거 잘 생긴 외모로 '테리우스'로 통하던 안정환은 이제 구수하고 푸근한 입담을 지닌 '리환이 아빠'로 180도 이미지 변신을 했다. 특히 통통 튀는 입담과 재간 넘치는 말투로 '아빠 어디가'의 웃음 축을 맡고 있다. (사진=MBC '아빠어디가' 캡처)

[뉴스엔 전아람 기자]

전아람 kindbell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