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서울경제

조광작 목사 '세월호' 희생자에 "가난한 집 아이들 제주도 왜 가" 비난

온라인뉴스팀 기자 입력 2014. 05. 23. 09:47 수정 2014. 05. 23. 09:4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광작 목사가 '세월호' 희생자를 비난했다.

보수 개신교단 연합기구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임원회의에서 조광작 목사가 세월호 희생 학생들과 대다수 국민들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네티즌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한기총 부회장인 조광작 목사는 지난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기독교연합회관 내 한기총 회의실에서 열린 긴급임원회의에서 "가난한 집 아이들이 수학여행을 경주 불국사로 가면 될 일이지, 왜 제주도로 배를 타고 가다 이런 사단이 빚어졌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조광작 목사는 "천안함 사건으로 국군 장병들이 숨졌을 때는 온 국민이 경건하고 조용한 마음으로 애도하면서 지나갔는데, 왜 이번에는 이렇게 시끄러운지 이해를 못하겠다. 박근혜 대통령이 눈물을 흘릴 때 함께 눈물 흘리지 않는 사람은 모두 다 백정"이라고 말했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조광작 목사, 뭐 하는 거냐", "조광작 목사, 세월호 희생자 두고 할 소린가", "조광작 목사, 사과해라", "조광작 목사, 그런 말이 나오나" 등 강력히 비판했다.한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홈페이지는 마비된 상태이다.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