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OSEN

김규리 측 "오승환과 사귀는 사이 아냐" 공식입장

입력 2014. 05. 16. 11:14 수정 2014. 05. 16. 11: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표재민 기자] 배우 김규리(35) 측이 야구선수 오승환(32, 한신 타이거즈)과의 열애설에 대해 사귀는 사이가 아니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김규리의 소속사 코어콘텐츠미디어의 한 관계자는 16일 오전 OSEN에 "김규리 씨에게 확인해보니 오승환 씨와 사귀는 사이가 아니라더라"라고 열애설을 부인했다.

앞서 한 매체는 두 사람이 연인 사이라고 보도해 큰 관심을 모았다. 김규리는 1997년 잡지 모델로 데뷔한 후 '유리구두', '선녀와 사기꾼', '무신', '스캔들', '앙큼한 돌싱녀' 등에 출연했다. 2009년 기존 김민선에서 김규리로 개명하기도 했다. 오승환은 2005년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한 투수로, 현재는 일본 한신 타이거즈에서 활약하고 있다.

jmpyo@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