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일간스포츠

'뻐꾸기 둥지' 방송 전부터 잇따른 출연자 교체 '왜'

김진석 입력 2014.05.07. 19:49 수정 2014.05.07. 19:4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간스포츠 김진석]

일일극 '뻐꾸기 둥지'가 날기도 전부터 삐걱거리고 있다.

7일 배우 김다현이 전격 하차했고 여자주인공 정소영도 출연이 최종 불발됐다.

한 방송 관계자는 7일 본지와 통화에서 "김다현이 최종 스케줄 조율 과정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해 결국 함께 하지 못 했다. 대본리딩도 했으나 이미 출연이 예정돼 있던 작품 스케줄로 인해 인연이 닿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채영이 기존에 출연하려던 정소영을 대신해 여자주인공 이화영에 캐스팅됐다"고 덧붙였다.

이날 '뻐꾸기 둥지' 제작진 및 출연진은 대본리딩 자리를 갖고 얼굴을 마주한다. 출연자의 잇따른 교체로 제작진도 적잖이 신경쓰고 있다는 전언. 한 관계자는 "일단 함께 하려고 했던 중심 배우 두 명의 출연 불발로 아쉬워하고 있는 눈치다. 새로 짜여진 출연진이 의기투합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뻐꾸기 둥지'는 영화 '사랑과 전쟁:열두번째 남자'의 곽기원 감독과 '루비 반지' 황순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 오빠를 죽음으로 내몰았던 여자의 대리모가 돼 복수를 꿈꾸는 한 여인과 과거의 사랑 때문에 생긴 비밀스런 상처로 가슴앓이를 해야만 하는 또 한 여인의 갈등과 상처 치유의 과정을 담는다. 특히 '시청률의 여왕' 장서희의 컴백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천상여자' 후속으로 다음달 2일 방송된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