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변희재, 정미홍 예비후보 발언 옹호

김가영 입력 2014. 05. 05. 22:20 수정 2014. 05. 05. 22: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변희재, 정미홍 예비후보 발언 옹호

[TV리포트=김명석 기자] 변희재가 정미홍의 세월호 집회 아르바이트 동원설 발언에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5일 변희재는 "경찰이 정미홍에 대해 수사착수? 오직 장사 속 목적으로 다이빙벨로 대국민 사기극을 펼친 손석희, 이종인에 대해선 놔두고 트위터 잠시 실수했다 정정한 것에 대해 수사를 착수한다고요? 지금 이시간에도 트위터에서 박근혜 정권 거짓조작 음해글 수두룩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정미홍 대표 발언의 취지는 세월호 추모 빌미삼아 박근혜 정권 들어엎자, 찢어죽이자, 이런 거짓선동하는 불순한 정치세력을 비판한 겁니다. 그 불순 세력은 놔두고 대한민국 정부를 지키려는 정미홍만 수사하겠다는 박근혜 정권의 경찰입니다"라는 내용을 덧붙였다.

또 "5월 10일 날, 친노종북 불순세력들 세월호 추모 핑계로 10만명 모이겠답니다. 다들 그 집회 현장에 가보세요. 추모한다며 온갖 욕설과 폭력을 저지르는 저자들이 무슨 알바는 알바입니까, 다들 조직원들이죠. 6만원짜리 알바라면 좋게 표현해준 거에요"라고 자신의 생각을 드러냈다.

정미홍 의원은 지난 4일 자신의 트위터에 "많은 청소년이 손에 하얀 국화꽃을 들고 서울역에서 시청 앞까지 행진하며 '정부가 살인마다. 대통령 사퇴하라'고 외쳤다. 지인의 아이가 시위에 참가하고 6만원의 일당을 받아왔다. 참 기가 막힌 일이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어제 시위에 참가한 청소년들이 든 국화꽃, 일당으로 받았다는 돈은 다 어디서 나오는 걸까? 대한민국 경찰은 이 문제를 수사해야 하는 것 아닐까?"라는 내용을 덧붙였다.

이 글은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았고 정미홍은 5일 오전 "내용을 확인해본 결과 사실이 아니었다"며 사과 글을 게재했다. 하지만 논란은 확산됐고 경찰은 진실 여부를 수사하기로 결정했다.

김명석 기자 kms0228@tvreport.co.kr/ 사진=변희재 트위터 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