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라미란 "류승룡 대학시절 노숙자 같았다" 폭로(택시)

뉴스엔 입력 2014.05.01. 20:15 수정 2014.05.01. 20: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소담 기자]

라미란이 류승룡 과거를 폭로했다.

라미란은 5월1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TAXI'(이하 택시)에서 류승룡 대학시절을 폭로했다.

이날 라미란은 대학시절을 언급하며 "저를 다들 남자 후배로 취급했다. 정재영과 첫 차량 시승식에서 좌회전을 못해서 군자에서 속초까지 갔다"며 "그 이후로 한 번도 못 만났다"고 일화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또다른 동기 류승룡에 대해 라미란은 "류승룡 오빠는 정말 도인 같고 노숙자 같았다. 수염 기르고 표정이 항상 눈을 삼백안을 만들어서 다녔다"며 즉석에서 류승룡 흉내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라미란은 "그 눈빛으로 이상한 짓을 마구 한다. 연습실 탈의실에서 옷을 갈아입고 있으면 빈 틈새로 뭐가 쑥 들어온다. 류승룡 손인 거다. 그렇게 손장난을 치곤 했다"고 폭로했다.

한편 이날 '택시'에서는 라미란 김현숙이 출연한 가운데 '막돼먹은 영애씨' 김현숙 뱃살 겨털 공개 수모, 김현숙 반라노출 노상방뇨 촬영기, 김현숙 김정태 집 방문기, 라미란 정재영 속초여행 비화, 류승룡 대학시절 과거, 라미란 남편 김진구 연애담 등이 공개됐다.(사진=tvN '택시' 라미란 김현숙 캡처)

이소담 sodams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