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박지윤 "여배우들 모유수유 체중감량? 말도안돼"(로더필)

뉴스엔 입력 2014. 04. 16. 23:35 수정 2014. 04. 16. 23: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조연경 기자]

박지윤이 출산 후 다이어트 경험자의 속내를 거침없이 표했다.

박지윤은 4월 16일 방송된 tvN '로맨스가 더 필요해'에서 임신중독증으로 체중이 급격하게 늘어 남편과 사이가 멀어진 한 주부의 사연을 접한 후 남성 패널들의 질문에 쏟아지자 "좋은 의도라도 살과 관련된 말에는 예민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지윤은 "남자가 애교있게 놀린다고 해도 이미 여자는 스스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며 "정말 살을 빼고 싶고 빼야 한다는걸 알고 있는데 장난스럽게 쿵푸팬더 같다고 하면 눈물이 쏟아진다. 여자의 심신이 어느 때보다 약해져 있기 때문에 이해를 해줘야 한다"고 전했다.

이에 남성 패널들이 "근데 여배우들은 출산 후에도 언제 임신했냐는 듯 이전의 몸매 그대로 방송에 나오지 않냐. 그 다이어트가 그렇게 힘드냐"고 묻자 박지윤은 "여배우들이 출산 후 완벽한 몸매로 돌아와서 '모유수유만 했어요'라고 하는데 모유수유를 하면 머슴밥을 먹게 된다. 무슨 살이 빠지냐. 혹독하게 다이어트 하고 나오는거다"고 밝혔다.

또 "나도 진짜 독하게 다이어트 해서 그나마 이 정도로 나온 것이다"고 토로했다.(사진= tvN '로맨스가 더 필요해' 캡처)

조연경 j_rose1123@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