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심형탁 "영화 '우뢰매' 심형래 보며 배우될 결심"

뉴스엔 입력 2014. 04. 15. 16:11 수정 2014. 04. 15. 16:1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심형탁이 배우가 된 과정을 털어놨다.

배우 심형탁은 4월 15일 방송된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영화 '우뢰매' 심형래를 보고 배우가 될 결심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심형탁은 "초등학교 2학년 때 영화 '우뢰매'를 봤다. 저와 이름이 비슷한 심형래 씨 영화를 보며 꼭 스크린에 나오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이어 심형탁은 "배우 이전에 모델로 먼저 데뷔했다. 키가 아주 큰 편이 아니었기 때문에 패션쇼에는 못 서봤다. 카탈로그나 잡지 쪽이었다. 모델로서도 열심히 했는데 나중에 이것으로 멈추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전문대 졸업 후 다시 수능을 쳤다. 수원대학교 연극영화과에 입학한 후 배우로 데뷔했다"고 덧붙였다. (사진=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뉴스엔 이소연 기자]

이소연 myall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