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이데일리

亞 음악축제 'MAMA', 3년 연속 홍콩 개최 확정

강민정 입력 2014. 03. 17. 10:14 수정 2014. 03. 17. 10:1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4 마마 홍콩

[이데일리 스타in 강민정 기자] 음악으로 전세계가 하나되는 아시아 최대 음악축제 '2014 Mnet Asian Music Awards (2014 MAMA)'가 올해 12월 3일 홍콩에서 개최를 확정했다.

신형관 CJ E & M Mnet 상무는 17일 "올해로 6회를 맞는 'MAMA'는 매년 진화를 거듭하며, 아시아는 물론 전세계 음악 팬들이 즐기는 아시아 최고 음악 축제로 자리매김했다"며 "특히, 스티비원더, 일비스, 아이코나 팝, 곽부성 등 해외 톱스타와 함께했던 '2013 MAMA'는 94개국 24억 명과 함께 했으며 음악으로 전세계가 소통했다"고 자평했다. 이어 "전세계인이 주목하는 만큼 올해 MAMA는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신 상무는 "홍콩은 전세계 글로벌 브랜드들이 비즈니스 거점으로 삼고 있는 AP(Asia Pacific) 최대의 경제·문화·산업 도시로, 전세계의 유동인구가 가장 높은 곳 중 하나다"며 "또, 홍콩은 중화권을 잇는 접점이자, 한국, 일본은 물론 동남아시아와도 가까운 지리적 접근성 덕분에 'MAMA'를 즐기고자 하는 아시안들이라면 어디서든 방문이 용이하다"고 설명했다.

'MAMA'는 1999년 Mnet KM 뮤직비디오 페스티벌로 시작해 대한민국 음악 산업의 성장과 함께 꾸준히 진화를 거듭해 오며 약 10여년 동안 국내서 개최해왔다. 2009년을 기점으로 연말음악시상식을 뛰어넘어 '아시아 대표 음악 축제'의 첫 출발을 알렸다.

2010년 마카오에서 성공적으로 첫 해외지로서 개최된 이후, 2011년 싱가포르, 2012년, 2013년 홍콩으로 이어지며 명실상부 아시아 최고의 음악 축제로 자리잡았으며 아시아 뿐 아니라 전 세계에 K-pop 위상을 높이고 K-pop 열풍을 확산하는데 영향을 끼쳐왔다.특히, '2013 MAMA'는 아시아, 유럽, 북미,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5대 대륙 94개국을 통해 동시에 방송, 24억 명과 함께하며, 전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강민정 (eldol@edaily.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