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한국일보

'대조영' 팔보역 배우 우봉식 사망, 생전 친구에게 자주 했던 말이..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입력 2014. 03. 11. 19:03 수정 2014. 03. 11. 19: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조영 팔보역' '배우 우봉식 사망'

배우 우봉식이 생활고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1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우봉식(43)이 9일 서울 강남구 개포동 자신의 월세방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친구가 연락이 되지 않는 점을 이상히 여겨 주인집에 연락을 취했고 주인집 딸이 숨진 우봉식을 발견했다. 이후 경찰 조사 결과 우봉식은 하루 전 이미 세상을 떠난 상태였다.

우봉식은 1983년 MBC 드라마 '3840유격대'를 통해 데뷔했다. 연극 영화 드라마 등 각종 무대에서 단역으로 활약하던 중 2007년 KBS 드라마 '대조영'에서 호위무사 팔보역으로 출연했다.

그러나 이후 비중있는 배역을 맡지 못했고 이혼까지 감내해야 했다. 고달픈 삶 속에서 우봉식은 생계유지를 위해 인테리어 일용직 노동자로 일하며 생계를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우봉식은 몇 해 전부터는 극심한 우울중에 시달려 신경과 치료를 받으며 약을 먹기 시작했다. 특히 우봉식은 주위 사람들에게 "죽고 싶다"라는 말을 자주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대조영' 팔보역 배우 우봉식 사망 너무 안타깝네요", "'대조영' 팔보역 배우 우봉식 사망 왜 자꾸 이런 일이", "'대조영' 팔보역 배우 우봉식 사망, 주위 사람들도 말리지 못하는 우울증 자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vivid@hankooki.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