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권진아 씨스루 심사평, 심사위원 극찬 "넋 놓고 봤다"

입력 2014.03.04. 18:41 수정 2014.03.04. 18:4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팝스타3' 권진아의 '씨스루' 무대 심사평이 화제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이하 K팝스타3)'에서는 TOP10 경연이 펼쳐졌다.

본선에 진출한 10명의 참가자들 중 권진아는 3번째로 무대에 올랐다.

권진아는 "'아이 니드 어 걸' 할 때 박진영 심사위원이 슬픈 곡은 잘 하는데 신나는 걸 부를 줄 모른다고 해서 신나는 곡을 할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힙합 스타일인데 어쿠스틱하게 바꾸면서 되게 색다른 걸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말을 마친 뒤 그녀는 프라이머리의 '씨스루'를 열창했다.

권진아는 자신의 기타 연주에 맞춰 나지막한 목소리로 원곡과 다른 느낌을 연출했다. 그녀는 점점 리듬을 타면서 섹시한 분위기를 만들었으며, 후반부에는 분위기를 전환해 고음을 시원하게 내뱉어 심사위원들을 사로잡았다.

권진아의 무대가 끝나자 박진영은 "정말 기본기가 튼튼하다. 매 단계 늘고 있다. 부분 부분에 따라서 목소리 톤을 조절한다. 자유자재로 갖고 놀 수 있다는 건 기본기가 탄탄하다는 거다"라며 "넋을 놓고 봤다. 노래 실력만큼은 가장 많이 성장한 참가자 같다. 흠잡을 데 없는 무대였다"고 감탄을 표했다.

양현석 역시 "오디션 프로에 나와서 노래를 잘 하고 높게 올라가는 등 박진영이 지금까지 지적한 수많은 사항이 다 중요하다. 하지만 그것보다 제일 중요한 건 이 곡의 흐름을 얼마나 잘 이끌고 가느냐다. 권진아 양이 이 곡을 흐름을 너무나 잘 운용했다. 잘 끌고 갔다"고 평했다. 이후 권진아는 TOP8에 진출하며 강력한 우승후보로 떠올랐다.

[매경닷컴 이슈팀 임가희 기자 classic1310@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