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이데일리

'슈퍼맨' 문정원, 이휘재 산후우울증 경고에 "정말 미안해" 눈물

입력 2014. 03. 02. 17:54 수정 2014. 03. 02. 17: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지영 기자] 개그맨 이휘재의 아내 문정원이 남편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한 마음에 눈물을 보였다.

2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쌍둥이의 영유아 발달 검사를 받고 집으로 돌아온 이휘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휘재는 아내 없는 48시간이 끝나고 집으로 돌아온 아내에게 아이들의 결과 검사를 전했다. 이어 "전문가가 아빠도 산후우울증이 올 수 있다고 하더라. 나한테 사회생활도 하고 사람들도 만나서 밥도 먹고, 취미생활도 가지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휘재의 검사결과에 충격을 받은 아내 문정원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남편이 워낙 아기를 좋아해서 아기를 잘 봐준다. 그러다 보니 나도 남편에게 의지하는 게 정말 커졌다. 남편한테 미안한 마음이 있었는데 내가 힘들다 보니 남편을 계속 잡고 있게 되더라"라며 "남편한테 미안한 게 있어도 내가 힘든 게 먼저가 되다 보니 같이 하는 게 더 좋더라. 좀 미안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개그맨 이휘재와 그의 아내 문정원.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캡처]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