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한국경제

'감격시대' 김현중, 스태프까지 챙기며..상남자+세심 매력 '폭발'

입력 2014. 02. 27. 11:33 수정 2014. 02. 27. 11: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감격시대

'감격시대' 배우 김현중이 활짝 웃는 얼굴로 액션 장면을 촬영 중이다.

KBS 2TV 수목 특별기획드라마 '감격시대:투신의 탄생'의 김현중(신정태 역)이 웃음기 만연한 즐거운 모습으로 액션 촬영에 임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끈다.

지난 회 정태가 황방이 보낸 자객과 생사를 걸고 일전을 치루는 장면이 비하인드 컷으로 공개됐다. 사진 속 김현중은 집중해서 액션 장면을 촬영하는가 하면 함박웃음을 지으며 쾌활한 모습으로 촬영을 즐기고 있는 모습이다.

액션 연기는 자칫하면 크게 다칠 수도 있어 촬영 전 김현중은 상대 배우와 미리 합을 맞춰 볼 때부터 집중해 있는 모습이다. 그러나 장면이 끝날 될 때마다 김현중은 입가에 가득 미소를 띄우고 함께 고생한 상대 배우와 파이팅하며 기운을 북돋운다고 한다.

또 김현중은 사진 속에서처럼 촬영 도중 반사판의 위치가 잘못되자 직접 고쳐 주는 등 스태프들을 위한 세심한 배려도 잊지 않는다.

방삼통 사람들을 지켜내기 위해 투신으로 각성할 김현중의 액션이 '감격시대' 14회를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KBS 2TV 수목 특별기획드라마 '감격시대:투신의 탄생' 14회는 2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 구독신청] [ 기사구매] [ 모바일앱]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