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성현아, '3차례 5천만원' 성매매 혐의 첫 재판 "무혐의 입증할 것"

정유나 입력 2014. 02. 19. 12:46 수정 2014. 02. 19. 12:4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성현아, 성매매 혐의로 첫 재판.

성현아, 성매매 혐의로 첫 재판.

배우 성현아가 성매매 혐의로 정식 재판에 회부된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스포츠한국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성현아는 이날 오후 2시 수원지방법원 안산지원에서 열리는 첫 공판기일에 출두할 예정이다. 성현아 측의 소송대리인은 지난 달 24일 공판심리비공개신청서를 제출했기 때문에 이날 공판에는 사건 관계자 외에는 참관이 통제된다.

성현아는 지난 해 12월 성매매 등의 혐의로 약식기소됐다. 당시 검찰 측은 "2010년 2월부터 3월 사이에 3차례에 걸쳐 한 개인 사업가와 성관계를 맺은 후 총 5,000여 만원을 받은 혐의"라고 밝혔다.

하지만 성현아 측은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히며 무혐의를 입증하기 위한 정식 재판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 스포츠조선닷컴 >

[ ☞ 웹신문 보러가기] [ ☞ 스포츠조선 구독]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