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한국

[단독]성현아, 성매매 혐의로 오늘(19일) 첫 재판..일부 변호인 사임계 제출

김윤지기자 입력 2014. 02. 19. 11:39 수정 2014. 02. 19. 16:4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원지방법원 안산지원서 열려

[스포츠한국 김윤지기자] 배우 성현아가 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위반(성매매) 혐의로 정식 재판에 회부됐다.

성현아는 19일 오후 2시 수원지방법원 안산지원에서 열리는 첫 공판기일에 출두할 예정이다. 성현아 측의 소송대리인은 지난 달 24일 공판심리비공개신청서를 제출했기 때문에 이날 공판에는 사건 관계자 외에는 참관이 통제된다. 예민한 사안인 만큼 법원이 비공개 심리 신청서를 받아들일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이 사건과 관련해 성현아의 변호인단은 법무법인 금성과 단원 두 곳이지만, 금성 측은 이날 사임할 뜻을 밝혔다. 금성 측은 19일 오전 스포츠한국과 전화통화에서 "오늘 사임계를 제출했다"고만 밝힌 뒤 말을 아꼈다.

단원 측은 "담당 변호사는 지금 자리에 없다. (재판) 현장에 가면 만나게 될 것 아닌가. 해 줄 수 있는 이야기가 없다"고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지난 해 12월 성매매 등의 혐의로 약식기소된 성현아는 "억울하다"며 지난 달 16일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 당시 검찰 측은 "2010년 2월부터 3월 사이에 3차례에 걸쳐 한 개인 사업가와 성관계를 맺은 후 총 5,000여 만원을 받은 혐의"라고 밝혔다. 성현아 측은 "무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 연예계 관계자는 "약식기소를 받아들였다면 벌금만 내고 끝낼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식 재판을 요청한 건 그만큼 성현아가 억울하고 무죄를 입증할 만한 증거가 있다는 뜻 아니겠는가"라며 "재판이 끝날 때까지는 무죄추정원칙에 따라 예단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윤지기자 jay@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