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풀하우스' 신동 "랩 못해 보조MC 바로 잘렸다"

입력 2014. 01. 24. 22:06 수정 2014. 01. 24. 22: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BN스타 대중문화부] '풀하우스'에서 슈퍼주니어 신동이 보조MC를 단번에 잘린 사연을 밝혔다.

24일 방송된 KBS2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에서 신동은 "지우고 싶은 기억이 있냐"고 묻자 "있다. 슈퍼주니어로 데뷔하기 전 멤버들이 각자 자신에게 맡는 분야에서 활동을 했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당시 희철이 형이 한 음악프로그램에서 MC로 활동하고 있을 때 보조MC 오디션을 봤다. 아무거나 다 잘한다고 욕심을 부렸고 랩도 잘한다고 했다. 보조MC로 녹화를 하게됐고, 첫 방송 때 출연진의 모든 이름이 적힌 종이를 주면서 알아서 소개하라고 제안을 받았다"며 "너무도 어색한 랩으로 출연진을 소개해 한번 녹화하고 바로 잘렸다"고 폭로했다.

이외에도 신동은 모르는 번호를 받지않아 택배를 못 받았던 은혁의 사연도 함께 공개해 웃음을 안겼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mkculture@mkculture.com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