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TV리포트

'심장이뛴다' 전혜빈 "강남 성매매업소 출동..충격받았다"

김수정 입력 2014. 01. 21. 23:20 수정 2014. 01. 21. 23: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방송인 전혜빈이 강남 성매매업소 출동 후 착잡한 심경을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SBS '심장이 뛴다'에서는 6개월의 대장정 끝에 서울에 입성한 멤버들 모습이 그려졌다.

강남 구조대로 발령받은 이원종, 전혜빈, 최우식은 단속 중 문을 열어주지 않는다는 경찰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미로처럼 돼있는 복잡한 건물 안에서 불법 성매매가 이뤄지고 있었던 것.

전혜빈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그런 곳이 실제로 존재하고 있다는 것도 처음 알았다. 충격받았다. 안으로 들어가는 길 자체가 노래방처럼 돼있다가 그 위로 모텔 같이 돼있더라. 진짜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이어 "문 개방을 해 한 여자아이가 나왔다. 너무 어리고 예쁘고 이런 것 안 해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아이들이 너무 안쓰러웠다. 생계를 이어가는 이유일 것 아닌가. 그런 걸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강남 구조대에서 불법 성매매 현장이 발각되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사진=SBS '심장이 뛴다' 방송 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