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예능

아나운서 정다은, "북한 모략질한 언론인으로 북에서 인지도 더 높다"

김지하 입력 2013.12.20. 22:19 수정 2013.12.20. 22:1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인턴기자] 아나운서 정다은이 북한에서의 인지도를 털어놔 화제다.

정다은은 20일 방송된 KBS2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이하 풀하우스)'에 출연해 예능감을 뽐냈다. 조우종 아나운서는 후배 정다은을 직접 소개하며 "예전에는 여러 프로그램을 동시 진행하는 유망주였지만 요즘은 아나운서실의 미생물로 불린다"고 소개해 촬영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그는 "정다은은 대한민국보다 북한에서 인기가 더 많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정다은은 "요즘 '남북의 창'이라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말하며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북쪽에서 "북한을 모략질한 언론인으로 지목됐다"며 실제로 "경찰서에서 경호 지원을 권하기도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MC인 이경규와 정지원은 정다은이 진행하는 '남북의 창' 프로그램에 대해 "요즘도 하냐?" "일요일에 진행하는거 아니냐?"고 말하며 '덤앤더머'의 모습을 보여 원성을 자기도 했다. '남북의 창'은 토요일 7시 50분 KBS1에서 방영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풀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