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오로라공주' 전소민, 오창석에 모진 시집살이 폭로 "끝내자"

신나라 입력 2013. 11. 14. 19:27 수정 2013. 11. 14. 23:1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전소민과 오창석이 이혼 위기에 놓였다.

14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오로라공주'(임성한 극본, 김정호 연출)에서는 황마마(오창석)에게 그동안 겪었던 모진 시집살이에 대해 털어놓는 오로라(전소민)의 모습이 그러졌다.

로라는 이혼하라고 촉구하는 황시몽(김보연)의 말을 받아들인 터. 로라는 마마를 만나 "내일이라도 서류 넣을테니까 그렇게 하자"고 말했다.

마마는 "2년만 더 참아달라고 하지 않았냐"고 로라를 달래려했지만 로라는 "참고 맞추려고 했지만 어렵다. 내가 왜 술 마시고 망가졌는지 아냐"며 그동안의 일들을 모두 털어놓았다.

로라는 "없으면 나 투명인간 취급한다. 상상 돼? 나도 어이가 없다. 내가 TV라도 같이 보려고 앉으면 끄고 들어간다. 밥 먹을 때 도 시선 한 번 안 준다"고 말했다.

이어 "나 말 못하는 짐승 아니다. 사람이라면 어떻게 견디냐. 몰래카메라 찍고 싶은 거, 녹음하고 싶은 거 수 도 없이 참았다"고 그동안의 심경을 눈물로 호소했다.

로라는 결국 마마에게 "참는데도 한계가 있다.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한다"며 "나 이제 미련없다. 끝내자"고 선언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오로라공주'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