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경향

청원경찰에 고성까지..'진품 명품' 녹화 파행 왜?

박효재 기자 입력 2013.10.31. 20:01 수정 2013.10.31. 20: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TV쇼 진품명품> 프로그램이 진행자 교체 문제로 녹화가 중단되는 등 파행이 빚어졌다.

31일 낮 12시30분 서울 여의도 KBS본관 스튜디오에서 가을개편 이후 첫 녹화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사측이 제작진과 협의하지 않고 교체 투입된 새 MC(진행자) 김 모 아나운서가 녹화장에 들어가자 제작진이 반발했다. 사측은 스튜디오와 부조정실에 청원경찰들을 동원해 출입을 통제했다.

이에 KBS PD협회 소속 PD들은 총회를 개최한 뒤 녹화장 앞에 가서 침묵 시위를 벌였다. 한 PD는 "개편, MC교체 때에는 제작 PD회의를 하고 팀장, 국장 보고를 거친 뒤 아나운서실과 협의를 해 조정한다"며 "하지만 <TV쇼 진품명품> PD들이 MC를 바꾸겠다고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개편 며칠 전에 MC가 바뀌었다고 통보가 됐는데 이는 전례가 없고, 제작 자율성 침해"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기존 MC 윤인구 아나운서와 김 모 아나운서 모두 녹화장에서 대기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제작진은 윤 아나운서와 녹화를 진행하려고 했지만, 아나운서 실 간부들이 이를 저지했다. 당시 침묵 시위를 벌이던 한 PD는 "김흥수 아나운서 실장과 황수경 아나운서 부장 등이 윤 아나운서에게 내려오라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고성이 오가는 등 녹화장 분위기는 험악해졌다. 그러자 진품 감정단도 녹화를 하지 않고 스튜디오를 모두 떠났다고 한다.

또다른 PD는 "제작진이 한 발 물러서 1~2주 정도 시간을 갖고 사측이 정한 모 아나운서까지 포함해서 다시 논의하자고 제안했지만 이마저도 사측이 거부했다"고 비난했고, 다른 PD는 "프로그램 녹화 현장에 청원경찰을 배치해서 PD들의 출입을 제한하는 것은 KBS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TV쇼 진품명품>은 매주 일요일 오전 방송되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 주 방송 자체가 파행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프로그램을 녹화할 시간이 이틀 밖에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사측은 지난 30일 열린 TV위원회에서 MC조정위원회의에서 결정이 난 사항이므로 번복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효재 기자 mann616@kyunghyang.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