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이데일리

'WIN', 시청자 투표서 A팀 승리..심사위원 결과와 '정반대'

입력 2013. 09. 30. 15:14 수정 2013. 10. 01. 07: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남태경 인턴기자] 케이블채널 엠넷 신인 서바이벌 프로그램 'WHO IS NEXT : WIN'(이하 'WIN') 첫 번째 배틀의 승리는 A팀이 차지했다.

30일 오전 포털사이트 다음의 'WIN' 공식 페이지에 지난 27일 밤 11시부터 29일 자정까지 진행된 'WIN'의 A팀(송민호, 김진우, 이승훈, 남태현, 강승윤)과 B팀(B.I, 김진환, 바비, 송윤형, 구준회, 김동혁)의 첫 대결 투표 결과가 공개됐다.

이들의 첫 번째 배틀을 심사한 아이돌그룹 빅뱅의 탑, 대성, 승리와 걸그룹 투애니원 멤버는 5대 2로 B팀에게 손을 들어주었으나 시청자들의 의견은 달랐다.

온라인에서 진행된 시청자 투표 결과 A팀 51.37%, B팀 48.63%로 2.74%의 근소한 차이를 보이며 A팀이 승리했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WIN' 첫 번째 배틀의 세대별 시청 층 분석 결과 20대 여성층이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했고, 20대 남성과 40대 여성 시청 층이 2위에 올랐다. 이는 이미 인지도가 높은 강승윤과 이승훈이 포함된 A팀에 유리하게 적용됐을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WIN'의 두 팀은 총 세 번의 대결 이후 각 대결의 시청자 투표를 합산해 많은 득표수를 기록한 팀만이 최종 'WINNER'로 데뷔하게 된다.

['WIN' 첫 대결 투표 결과. 사진출처 = 'WIN' 공식페이지 캡처]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