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이데일리

안내상 "술 친구 설경구, 잘 나가 배 아팠다"

입력 2013. 07. 31. 07:30 수정 2013. 07. 31. 07: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전형진 기자] 배우 안내상이 설경구를 질투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안내상은 30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에 출연해 "설경구가 잘 되니 배가 아팠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날 안내상은 "설경구와 영화 '오아시스'를 작업했다. 연기 선배는 누구냐"는 MC 백지연의 질문에 "설경구가 선배"라고 말했다.

그는 "형 동생하고 술 친구였다. 서로의 허점들을 다 안다. 지금도 많이 챙겨주고 서로 잘 됐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이어 "처음에서 잘 되는 게 배가 아팠다. 나는 고생하는데 자기들은 잘 나가니까 영화가 좀 망하라고 한 적이 있었다"며 "이문식 같은 경우에는 갑자기 주연이 되고 해서 보고싶지 않았다. 많이 삐져있었다"고 털어놨다.

[설경구를 질투했다고 밝힌 배우 안내상. 사진 = tvN 방송화면 캡처]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