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허가윤 '나노 발목' 콤플렉스.."여자 팔목 정도"

입력 2013.07.05. 09:32 수정 2013.07.05. 09:3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허가윤 발목 ㅋ. 사진출처 | KBS 2TV '해피투게더3' 방송 캡처

허가윤 발목 콤플렉스…"항상 양말 신어"

걸그룹 포미닛의 허가윤이 일명 '나노 발목' 콤플렉스를 고백했다.

허가윤은 4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개인기가 몸에 있다. 발목이 가늘다"고 입을 열었다. 함께 출연한 현아는 "여자 팔목 정도"라며 혀를 내둘렀다.

허가윤은 "가는 발목과 작은 발이 콤플렉스여서 양말을 항상 신는다"며 "발사이즈는 210mm~220mm이다. 무대에 오를 때는 힐을 신어야 하기 때문에 양말을 3~4겹씩 신는다"고 나름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날도 허가윤은 흰 양말을 신었다.

방송 후 누리꾼들은 "허가윤 콤플렉스, 나도 저런 발목 가지고 싶은데…", "허가윤 콤플렉스, 예쁘기만 한데요", "허가윤 발목이 콤플렉스라니…난 어쩌라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은 '이름이 뭐예요?' 특집으로 슈퍼주니어 규현, 헨리, 포미닛 현아, 허가윤, 씨스타 다솜, 소유가 출연했다.

특히 다솜을 처음 본 헨리는 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헨리는 다솜의 얼굴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완전 내 스타일"이라고 사심 섞인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