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나나 일진설 해명, "프리하게 학교 다니긴 했지만.."

입력 2013.06.20. 09:31 수정 2013.06.20. 09:3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생생뉴스] 애프터스쿨의 나나가 일진설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나나는 자신을 둘러싼 '일진설'에 대해 "프리하게 학교를 다녔지만 나쁜 짓을 하거나 하진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에 MC 윤종신은 "혹시 돈을 뺏겨본 적 있나"라고 물었고, 나나는 "돈 안 뺏기죠"라고 손사래를 쳤다.

이어 나나는 "나는 고등학교 때 놀았던 걸 후회하진 않는 것 같다. 과거는 과거일 뿐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나나의 말에 김구라도 "과거에 연연하는 사람을 제일 싫어한다"고 맞장구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나나 일진설 해명에 누리꾼들은 "나나 일진설 해명, 학교 프리하게 다닌 건 뭐지?", "나나 일진설 해명, 부인하기엔 과거 사진이 너무 많이 떠돌아서", "나나 일진설 해명, 과거 일진이었어도 지금은 아니면 된 거지", "나나 일진설 해명, 후회하지 않으면 됐지"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배우병'에 걸렸다가 본래 자리로 돌아가고픈 미련 가득한 스타들과 함께 하는 '괜히 바꿨어'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최송현, 김진수, 애프터스쿨의 리지, 나나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