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황민우 울린 악성댓글, 직접 보니 "열등인종?..정말 너무하네"

입력 2013. 05. 09. 09:52 수정 2013. 05. 09. 09: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리틀 싸이' 황민우를 울린 악성댓글은 어떤 내용일까.

지난 8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 황민우 군은 악성댓글에 대해 "나에 관한 나쁜 이야기는 참을 수 있지만 엄마를 향한 악성 댓글을 보고는 많이 울었다"며 그간의 마음고생을 털어놨습니다.

지난해 싸이를 국제스타로 만든 '강남스타일'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던 황민우는 그동안 다문화가정의 자녀라는 이유로 악플과 학교 폭력 등에 시달려 왔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인 '일베'에는 "열등 인종 잡종이잖아" "뿌리부터 쓰레기" "다문화 XX가 한국 산다는 게 X같다" 등 악성 댓글이 무수한 상황.

이에 황민우의 소속사인 스타존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황민우에 대해 악성 댓글을 달고 회사 홈페이지를 해킹하는 등 업무를 마비시킨 10여명을 처벌해 달라"고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네티즌들은 한국인 아버지와 베트남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황민우를 인종차별적으로 모욕하는 글을 지속적으로 올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스타투데이]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