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세계일보

'무서운 이야기 2' 김슬기 "소리 지르는 연기, 내가 최고"

입력 2013. 05. 06. 14:26 수정 2013. 05. 06. 14: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화 제작보고회 행사장에서 난데없이 여자 비명 소리가 울려퍼졌다.

케이블 채널 tvN 'SNL 코리아'를 통해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배우 김슬기가 목청을 자랑한 것.

김슬기는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무서운 이야기 2'(감독 민규동/정범식/김성호/김휘)에 참석해 '꺅'하고 비명 소리를 질러 보였다.

'무서운 이야기 2'는 지난해 개봉했던 동명의 공포 옴니버스 영화의 속편으로, 김슬기는 또래의 여자친구들의 즉흥여행을 소재로 한 여행괴담 '사고'(감독 김휘)의 주인공 윤미라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날 김슬기는 "산 속에서 촬영하다 아기 멧돼지를 봤다"면서 "현장에서 멧돼지를 보면 조짐이 좋다던데 영화도 잘 됐으면 좋겠다고 촬영 에피소드를 전했다.

"김슬기하면 '명품 욕연기'가 유명한데 이번 영화에서도 기대해볼 만하냐"는 MC의 질문에는 "이번에도 욕 좀 했다. 영화에 잘 나올지는 모르겠고, 비명도 많이 질렀다"고 말했다.

또래의 여배우들과 연기한 점에 대해서는 큰 만족감을 표시했다. 김슬기는 "또래들과 연기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백진희(강지은 역), 정인선(길선주 역)과 만나자마자 반가웠고, 금방 친해져서 사적인 얘기도 나눠가면서 영화를 찍었다"고 말했다.

정인선은 "배우들끼리 분위기가 너무 좋았고, 김슬기씨가 비명소리도 꽉꽉 채워주셔서 촬영도 잘 마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무서운 이야기 2'는 조난괴담(절벽), 여행괴담(사고), 엘리베이터괴담(탈출) 등 세 가지 사후 이야기를 담은 옴니버스 호러 영화. 민규동 감독이 브리지 에피소드인 '444'의 메가폰을 잡았고, 김휘·김성호·정범식 감독의 세 가지 에피소드를 담당했다. 내달 개봉 예정.

현화영 기자 hhy@segye.com사진=한윤종 기자 hyj0709@

이 시각 인기뉴스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