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힐링' 김인권, "서울대 갈 뻔했단 소문은 허풍" 해명

입력 2013.04.23. 07:13 수정 2013.04.23. 07:1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고향미 객원기자]김인권이 서울대에 갈 뻔 했다는 루머를 해명했다.

배우 김인권은 22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MC 이경규, 김제동, 한혜진 이하 '힐링캠프')에 출연해 서울대 갈 성적인데 영화 때문에 동국대에 진학했다는 소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날 방송에서 김인권은 "수능 0.8%에 동국대 연극영화과 입학은 사실이다. 하지만 서울대 갈 뻔 했다는 건 허풍이다. 서울대 관계자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서울대 시험을 본 건 맞다. 서울대 중 가장 경쟁률이 낮은 과에 지원했는데 떨어졌다"고 해명하며 "내 꿈은 영화감독이었기 때문에 처음부터 동국대 연극영화과가 목표였다"고 털어놨다.

[김인권. 사진 =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