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백상, 결국 박시후 명단제외 "사회적물의 후보자 제외 합당"

뉴스엔 입력 2013. 04. 05. 19:59 수정 2013. 04. 05. 19:5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백상예술대상이 박시후 명단제외를 결정했다.

박시후는 49회 백상예술대상 ARS 인기투표에서 영화부문 남자인기상 1위를 달리고 있었다. 지지율도 47%가 넘는 압도적 1위였다. 준강간, 강간치상 혐의를 받고 있는 박시후가 남자인기상 후보로 오른 것부터 1위를 달리는 것까지 논란이었다.

백상예술대상은 결국 박시후 명단제외를 결정했다. 백상예술대상은 4월 4일 "4일 오후 6시를 기준으로 영화배우 박시후씨를 인기상 후보에서 제외하기로 최종결정했다"고 알렸다.

백상예술대상 사무국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후보자를 제외하는 것이 합당하다는 영화팬들의 의견을 수용해 내린 결정이다"며 "박시후씨 측 역시 사건이 마무리 되기 전까지는 최대한 활동을 자제하겠다는 뜻을 사무국 측에 밝혀왔다"고 알렸다.

사무국은 박시후 명단제외를 알린 후 5일 "영화부문 인기투표 후보자 변경에 따라 박시후 후보자에게 투표를 하신 팬들에 대한 환불이 진행될 예정이다"고 환불안내를 공지했다.

한편 경찰은 당사자 진술, CCTV동영상,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 내용,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결과 등을 종합해 박시후를 준강간, 강간치상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으며 박시후 후배에 대해서는 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뉴스엔 이민지 기자]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