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이파니 "시부모님 결혼반대, 맘고생에 결국 유산"

뉴스엔 입력 2013. 03. 24. 07:38 수정 2013. 03. 24. 07:3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파니가 유산 고백을 했다.

이파니는 3월 23일 방송된 MBC '세상을 바꾸는 퀴즈'(이하 '세바퀴') 시월드 특집에서 "혼전임신 했던 아기를 유산했다"고 고백했다.

이날 이파니는 "시부모님의 결혼 반대가 심했고 아직 저를 며느리로 인정 안 해 주신다"며 "지금도 전화를 하면 받아주시지 않고 아직까지 인사도 제대로 못했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펑펑 쏟았다.

이파니는 "결혼 전 시부모님이 찾아오셔서 펑펑 우시면서 서성민과 안 만났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그런데 그때 제 뱃속엔 아기가 있었다. 그래서 무릎을 꿇고 잘못했다고 하면 받아주실 줄 알았다. 그런데 하필이면 아기가 유산이 됐다"며 마음 고생으로 유산을 했던 일을 공개했다.

이어 이파니는 "그러면서 저는 결혼을 포기했다. 그런데 저희 신랑이 저를 잘 잡아주고 프러포즈를 공개적으로 해버렸다. 그래서 시부모님이 더 화가 나셨다. 제가 미우셨을 거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이파니는 지난해 뮤지컬 배우 서성민과 재혼했다. (사진= MBC '세바퀴' 방송캡처)

[뉴스엔 최신애 기자]

최신애 yshns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