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경찰 "A씨, 박시후 2번 성폭행 주장..男 DNA 검출"

입력 2013. 03. 04. 17:25 수정 2013. 03. 04. 18: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성폭행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박시후가 고소인 A양을 두 차례에 걸쳐 강간한 혐의로 피소된 것으로 밝혀졌다.

4일 민영 통신사 뉴스1에 따르면 A양은 지난달 15일 오후 9시께 최초 전화 상담과 면담을 한 뒤 다음날 경찰의 안내에 따라 성폭력 피해 원스톱지원센터에서 박시후를 강간 혐의로, 후배 연기자 K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각각 고소했다.

이 과정에서 A양은 "내가 술에 취하자 박시후가 자신의 숙소에서 2차례에 걸쳐 강제로 강간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성폭력 원스톱서비스 지정병원에서 A양의 성폭력 응급키트, 혈액, 머리카락, 소변 등을 채취해 국과수에 약물성분·유전자 감정을 의뢰했고, 그 결과 A양의 분비물에서 남성유전자(DNA)를 확인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A양의 분비물에서 나온 남성유전자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박시후와 K씨로부터 각각 구강상피세포를 채취해 국과수에 유전자 감식을 의뢰했다.

한편 A양은 "술에 취한 상태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박시후는 "남녀로서 호감을 갖고 마음을 나눈 것이지 위력 행사는 없었다"며 상반된 입장을 보이고 있다. K씨 또한 사건 다음날에도 A양과 '클럽 가자'는 등의 내용이 담긴 일상적인 문자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면서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 스포츠조선닷컴 >

[ ☞ 웹신문 보러가기] [ ☞ 스포츠조선 구독]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