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티브이데일리

전원주 손녀 딸 사교육비 "한달에 600만원" 충격 공개

신영은 기자 입력 2013. 02. 07. 15:03 수정 2013. 02. 07. 15: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티브이데일리 신영은 기자] '짠순이' 전원주의 손녀 딸 한 달 사교육비가 공개됐다.

최근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토크 프로그램 '웰컴 투 시월드' 녹화에서는 고부들이 자녀 사교육을 주제로 열띤 논쟁을 펼쳤다.

이날 사교육비를 공개한 개그우먼 김지선, 탤런트 조민희, 변호사 양소영 등의 한 달 사교육비는 평균 250여만 원. 함께 출연한 '짠순이' 전원주는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듯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그러자 MC 정찬우가 전원주의 둘째 며느리 김해현에게 "이번에 딸을 명문대에 보내셨는데 한 달 교육비를 얼마 정도 쓰느냐"고 물었다.

김해현은 "시어머니가 놀라실까봐 조금 두렵다"며 말문을 연 뒤 "아이들 사교육비가 제일 많이 들었을 때는 큰 아이가 고3이고 작은 아이가 고1이던 방학 때였는데, 당시 한 달 600만 원 정도 들었다"고 털어놔 시어머니 전원주를 놀라게 했다.

출연자들은 사교육비 공개와 함께 자녀의 회장 선거를 위해 스피치 과외를 시켰던 일화, 성인들의 파티를 방불하는 아이들의 생일파티 문화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7일 방송.

[티브이데일리 신영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채널A]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