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티브이데일리

고두심, 아이유 엄마된다 '최고다 이순신' 캐스팅

박진영 기자 입력 2013. 02. 01. 18:35 수정 2013. 02. 01. 18: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두심 아이유 엄마

[티브이데일리 박진영 기자] 고두심이 아이유의 엄마로 변신한다.

고두심은 KBS2 새 주말드라마 '최고다 이순신(극본 정유경, 연출 윤성식)'에서 이순신(아이유 분)의 엄마인 김정애를 연기하게 됐다.

'최고다 이순신'은 아버지의 죽음을 계기로 뜻하지 않은 운명의 소용돌이에 휩쓸리게 된 엄마와 막내딸의 행복 찾기와 그녀의 사랑 이야기를 중심으로 가족의 화해와 진실한 자아 찾기, 나아가 진정한 행복에 대한 그림들을 그려간다.

'결혼해 주세요' 이후 3년 만에 KBS 주말드라마로 돌아온 고두심은 "따뜻하고 훈훈하게 글을 쓰시는 정유경 선생님의 작품을 워낙 좋아한다. 3년 만에 다시 만나게 되어 너무 기쁘다"며 작가와의 소중한 인연에 대해 이야기 했다.

'최고다 이순신' 제작사 관계자는 "효심 깊은 며느리요, 헌신적인 어머니의 역할에 '대한민국 대표 어머니'인 고두심씨 외에 다른 배우를 떠올릴 수 없었다. 현장에서도 함께 하는 배우들을 잘 이끌어주시리라 믿는다"고 캐스팅의 이유를 밝혔다.

고두심이 연기할 김정애는 모진 시집살이에도 홀 시어머니에게 효도하며 세 딸을 열심히 키워낸 헌신적인 며느리요, 아내요, 어머니이다. 남편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막내딸 순신이와는 예기치 않은 사건들에 휘말리게 되지만, 강한 모성애로 시련을 극복하고 가족들의 상처를 치유해 가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고두심은 딸로 만나게 될 손태영, 유인나, 아이유에게는 "예쁜 세 딸이 생겨 너무 기쁘다. 앞으로 지혜롭고 넉넉한 마음으로 잘 해나갔으면 좋겠다"는 말을 전했다.

이에 고두심은 "좋은 작가님, 감독님과 함께 좋은 작품으로 따뜻한 드라마를 보여드리게 되어 기쁘고, 앞으로 많은 관심과 사랑을 주셨으면 한다"는 바람을 밝혔다.

'최고다 이순신'은 KBS 드라마 '남자 이야기'와 '각시탈' 등으로 작품성과 연출력을 인정받은 윤성식 PD와 '인순이는 예쁘다'와 '결혼해 주세요' 등 아름다운 인간애와 감성적 필체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정유경 작가가 만난 작품이며 '내 딸 서영이' 후속으로 오는 3월 9일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박진영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고두심| 아이유| 최고다 이순신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