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돈의화신' 황정음, "특수분장? 고생스러웠지만 하길 잘 했다"

입력 2013.01.29. 15:50 수정 2013.01.29. 15:5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전선하 기자] 배우 황정음이 극중 뚱녀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특수분장을 하며 느낀 소감을 밝혔다.

황정음은 29일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주말드라마 '돈의 화신' 제작발표회에서 "특수분장은 석고를 얼굴에 바른 뒤 사이즈를 맞춰야 한다. 답답해서 만들 땐 힘들었지만 촬영이 즐거워서 다 잊어버렸다"고 말했다.

그는 "앞선 의학드라마 촬영을 고생하면서 해서 이 정도 특수분장 쯤이야 하고 있다. 현장에서 하는 경험은 다 나에게 약이 되는 것 같다. 연기자 생활 하는 데 도움 될 거라고 생각해서 즐기려고 한다"고 말했다.

뚱녀 분장이지만 외적 변화가 생각보다 마음이 든다는 소감도 전했다. 황정음은 "다시는 멜로 연기 못하는 연기자가 되지 않을까 싶었는데 나중에 보니까 예쁘게 나왔더라. 특수분장 잘했다는 생각을 했다. 옆에서도 다들 예쁘고 귀엽다고 얘기해줘서 자신감을 얻었다"며 웃었다.

극중 황정음이 맡은 배역은 사채업자의 딸 복재인 역으로, 극 초반 뚱뚱한 외모로 등장하지만 각고의 노력 끝에 국가대표급 미모를 얻는 인물로 변신한다.

'돈의 화신'은 돈 때문에 소중한 것을 잃은 한 남자를 중심으로 로비와 리베이트, 커넥션과 비리에 얽힌 대한민국의 세태를 날카로운 해학과 풍자로 그리는 드라마다.

sunha@osen.co.kr

< 사진 > 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