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돈의화신' 황정음 "특수분장으로 한 끼도 못 먹어.."

입력 2013.01.25. 10:51 수정 2013.01.25. 10:5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황정음 "특수분장으로 한 끼도 못 먹어…" 배우 황정음이 특수분장으로 인한 고충을 털어놨다.

SBS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24일 새 주말드라마 '돈의 화신' 주연배우 황정음, 강지환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황정음은 뚱뚱한 여자로 특수분장을 한 채 나타났다. 그는 "특수분장 때문에 옷 갈아입고 화장실에 갈 때 10분이 넘게 걸린다"며 "그래서 3년 만에 처음으로 아예 한 끼도 안 먹었다. 물도 안 마신다"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강지환은 "특수분장을 하고도 이렇게 사랑스럽고 귀여운 캐릭터는 황정음 밖에 없는 것 같다"고 하자, 황정음도 "나도 원래 강지환 오빠 팬이었고 어릴 때부터 좋아했는데 같이 작품까지 하게 돼서 저는 2013년 복을 초에 한꺼번에 받은 것 같다"고 화답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호흡이 잘 맞아 보이네" "특수 분장 엄청 힘들다던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돈의 화신'은 '청담동 앨리스' 후속으로 내달 2일 첫 방송된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정훈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