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헤럴드경제

김여진 "문재인 지지자 방송금지? 구질구질" 파문

입력 2013. 01. 06. 10:37 수정 2013. 01. 06. 11:1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대선 기간 문재인 후보를 공개 지지했던 배우 김여진이 최근 방송사로부터 출연을 거부당한 사실이 알려져 파문이 예상된다.

김여진은 지난 3일 자신의 트위터(@yohjini)에 "각 방송사 윗분들, 문재인 캠프에 연관 있었던 사람들 출연금지 방침 같은 건 좀 제대로 공유를 하시던가요"라며 "작가나 피디는 섭외하고 하겠다고 대답하고 나서 다시 '죄송합니다 안된대요' 이런 말 듣게 해야겠습니까? 구질구질하게…"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김여진은 다른 트위터 이용자들과의 대화에서 "주어가 저예요. 추측이 아니라 직접 들은 얘기"라며 "누가 됐든 정치적 입장때문에 밥줄이 끊기는 상황은 부당하다"고 불쾌한 심정을 토로했다.

또 "굳이 그렇게 꼭 집어 말씀하시던데요. 그 전에도 여러번 당했던일이지만 꼭 집어 그렇게 듣는 건 처음이었어요. '문재인캠프 연관된 분이라 안된다고 하네요. 죄송합니다' 라고 들었습니다"라고 정치적 입장을 표현한 것 때문에 출연이 거부됐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 글을 본 누리꾼들은 "너무 마음이 무겁다", "말로만 듣던 블랙리스트가 실제로 존재하는구나", "어떤 방송사가 어떤 근거로 섭외했다 다시 거부했는지 알려야 한다", "상식이 통하는 세상은 너무나 먼 일 같다"라는 등 황당하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지난 18대 대선 당시 김여진은 팟캐스트 '문재인 스토리' 진행을 맡는가 하면, 문재인 후보 측 '토크 콘서트'에 참여하는 등 문 전 후보를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나선 바 있다. 또 문 전 후보의 TV 찬조연설 마지막 주자로 나서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ham@heraldcorp.com-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